칼럼 연재 이슈
  • 전체보기
    • 개인보호 정책동의 내용보기
      상담신청
    • blog
    • facebook
명품 가방 사고 유럽 여행…‘파이세대’가 소비에 몰입하는 이유는?
2018.12.07

#1. 공무원 김지인 씨(34)는 몇 해 전 ‘1년에 명품 브랜드 가방 하나씩 사기,

유럽 여행 다녀오기’를 인생의 버킷리스트로 정했다.

매년 연봉에 3분의 1에 가까운 금액을 쓰지만 김씨는 어차피 연애도 결혼도 하지 않을 생각이라

그만큼 소비하는 것에 충분한 가치가 있다고 생각한다. 

#2. 대기업 입사 1년차인 김성훈 씨(가명·28)도 월급의 30% 이상을 옷이나 신발 등을 구매하는 데 쓰고 있다.

나머지 70%는 식사나 레저 비용으로 지출한다. 적금이나 예·적금 등 저축으로 나가는 돈은 ‘1도’ 없다.

보험가입도 하지 않았다.

김 씨는 “취업준비생 때 힘들 때 고생한 나에 대한 보상 심리”라며

“나이 들면 바뀔지 모르지만 당분간은 이런 기조를 유지 하겠다”고 말했다. 

두 사람은 ‘파이세대’를 대표한다. 불확실한 미래를 준비하기보다 확실한 지금의 행복을 위해 소비하는 20, 30대 젊은층이다.

파이세대가 과감히 소비한 덕분에 경기침체 속에서도 명품시장과 백화점, 여행산업, 수입차시장은 의외의 호황을 맞고 있다.

● 큰 손 ‘파이세대’ 

지금의 중장년층은 취업을 하면 결혼자금이나 자녀양육비, 내집마련을 위해 저축하는 걸 당연시 했다.

하지만 ‘파이세대’는 달랐다. 

28일 본보가 롯데, 현대, 신세계, 갤러리아 등 국내 주요 백화점의 해외 명품 브랜드 매출 실적을 분석한 결과 20대의 매출 신장률은 30.2%, 30대는 15.7%였다.

반면 40대는 12.8%, 50대는 15.3%에 그쳤다. 그동안 해외 명품시장은 경제적으로 여유 있는 40,

50대가 주도했지만 이제는 매출의 절반 정도를 20, 30대가 차지한다. 최근 몇 년 동안 20, 30대의 비중은 점점 커지고 있다. 

KB국민카드가 세대별 월 평균 카드 이용액을 분석한 결과,

올해(1~9월) 20, 30대 1인당 월 평균 카드 이용액은 55만9807원으로 연 평균 15.3% 증가했다.

같은 기간 60년대 생 ‘386세대’(7.5%)와 70년대 생 ‘X세대’(9.3%)의 증가율보다 확연히 높았다.

● 포기에서 비롯된 소비 

파이세대가 이처럼 소비에 몰입할 수 있는 원천은 연애, 결혼, 출산에 이어 집을 포기한 데서 나온다.

특히 최근 몇 년 새 미친 듯이 오른 집값으로 파이세대가 월급 모아 내 집을 마련하는 것은 불가능한 일이 됐다.

회사원 최도연 씨(33)는 2014년 결혼 후 지난해

서울 성북구 성북동 전용면적 69㎡(옛 20평형 대) 빌라로 이사하며 전셋집 인테리어에 7000만 원 가량을 썼다.

최 씨는 “내 집은 아니지만 살고 있는 동안만큼은 ‘내가 살고 싶은 집’으로 꾸미고 싶었다”고 말했다.

최 씨처럼 전월세집을 꾸미는 수요가 늘자 인테리어시장 규모는

지난해 30조 원에 이어 2020년엔 40조 원 가까이 성장할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기사링크: http://news.donga.com/East/MainNews/3/all/20181128/93071349/1?fbclid=IwAR0jJf9T5sp0rsLuXv9Paij8HfzWQ_qCotv82fXtiFw3eXsJDmDNPgDND5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