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연재 이슈
  • 전체보기
    • 개인보호 정책동의 내용보기
      상담신청
    • blog
    • facebook
韓美금리 역전시대…투자 바구니에 달러채권 담아라
2019.03.15

대만·일본도 해외투자 눈돌려
美국채·우량회사채 수익 기대
韓기업 달러발행 KP물도 유망


회사원 A씨는 최근 증권사 프라이빗뱅커(PB)를 통해 미국 국채에 1만달러(약 1125만원)를 투자했다.

 만기는 2028년 8월 15일이며, 표면이율은 2.875%에 달한다.

이자는 매년 2월과 8월 두 차례 들어오는데, 금액은 6개월마다 세전 16만원 수준이다.

3년 후 처분해도 100만원이 넘는 이자수익이 기대되는 셈이다.

고영준 삼성증권 채권상품팀장은 "달러채권은 매력적"이라며 "금리 변동에 따른 채권 가격 상승도 기대해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최근 해외 투자에 변화의 바람이 불고 있다. 지난해 한미 간 금리 역전 현상이 나타나면서부터다.

한국과 미국 기준금리는 각각 1.75%, 2.50%에 달한다.

한국보다 신용등급이 높은 미국에 투자하면서 더 높은 금리를 누릴 수 있다는 얘기다.

기준금리 역전에 따라 같은 만기의 미국 국채 수익률은 한국 국채보다 0.5%포인트가량 높다.

해외 투자에서 예상되는 첫 번째 변화는 투자 규모 확대다.

김성봉 삼성증권 글로벌영업전략팀장은 "한미 간 금리 차 확대로 해외 투자 규모가 가파르게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며 "투자자들이 안정적인 달러 채권이나 예금성 자산 등에 관심을 가질 것으로 본다"고 전했다.

이미 한국보다 앞서 저금리와 금리 역전을 경험한 일본과 대만에서 나타났던 현상이다.

http://stock.mk.co.kr/?_ga=2.35611363.394446053.1552548979-1775095189.15525489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