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가 칼럼] 자산관리사가 말하는 코로나19로 취업난 문제 대안
2021.10.22
[잡포스트] 최혜진 기자 = 백신 보급으로 진정 되나 싶던 코로나가 유례없는 기록을 세우며 기승을 부리는 요즘, 취업문은 아직도 여전히 굳게 닫혀 있는 것 같다.

이 시대를 보내고 있는 많은 이들 중 최악의 불운아는 아마 2030세대가 아닐까 싶다. 여러 기사들에서 자주 확인할 수 있을 만큼 2030세대는 취업난에 대해 무기력하고 불안한 모습을 보인다고 한다. 

아마 그들 중 졸업 후 첫 직장을 갖게되는 시기에 놓인 이들은 경제 불황으로 인한 위기에 휘청이고 있으며, 경력자들도 아랑곳없이 동일한 상황에 직면하고 있기 때문일 것이다.

경제 위기가 지속되어 고용률이 더 줄어들 경우에는 일자리와 소득뿐만 아니라 일에 대한 태도, 마음가짐 등에도 영향을 끼쳐 청년세대의 충격이 전과 다르게 더욱 클 것으로 예상된다. 

게다가 많은 기업들이 구조조정에 들어가고 있으며, 비대면(언택트) 산업이 더욱 강조되면서 AI와 인공지능으로 일자리를 대체해 2030세대가 설 자리가 점점 더 줄어들고 있는 게 현실이다. 따라서 어찌보면 우리들의 삶이 생각보다 밀리고 있다고 봐도 과언이 아니리라 생각한다.

살아감에 있어 경제적인 부분은 빼놓을 수 없는 중요한 요소인데, 이 경제적인 부분은 환경적인 요소에 빠르게 반응을 하고 있다. 그렇다보니 직업에 대한 선호도 역시 당연히 변화하고 있다. 

최근 대두되고 있는 0튜브 등의 개인방송, 온라인 쇼핑 산업 등 혼자서도 꾸려갈 수 있는 직업들이 사회에서 점점 큰 비중을 차지해가고 있다.  

이렇게 업무를 혼자 처리하는 직업이 점점 많아지면서, 동시에 자산관리에 대한 궁금증과 투자처를 모색하는 사람들도 증가하고 있다. 이렇다 보니 자산의 증식을 위해 금융과 관련한 직업에 대한 집중도가 이전과 비교했을때 크게 달라지고 있다. 이에 떠오르고 있는 직업이 바로 ‘자산관리사’이다. 자산관리사에 대한 이점은 이루 말할 수 없을 정도로 다양하다. 

사회에 존재하는 자격증은 무수히 많다. 자격증은 취업을 위한 수단이기도 하면서 동시에 본인의 역량을 키워주는 것이라 여기는 사람들이 많은 것 같다. 그러나 그 속을 자세히 들여다보면, 취업이나 역량보다 중요한 것이 바로 자신의 노력에 대한 부분이라고 생각한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하단 링크 본문을 확인해 주세요.

http://www.job-post.co.kr/news/articleView.html?idxno=29263




서울특별시 강남구 봉은사로 218, 8층 KH자산관리법인센터 (역삼동, KH타워)
대표번호 : 02-3445-3066 (평일 09:00 ~ 18:00) 팩스 02-3444-3066 | 이메일 : khasset@khasset.com
대표이사 : 노단비 | 사업자등록번호 : 597-88-01312
Copyright © 2014 KH자산관리법인센터. All rights reserved.